김현치, 르엔터와 전속계약 체결 "설레고 기대, 즐겁게 연기하겠다"



배우 김현치가 르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.


29일 르엔터는 "최근 배우 김현치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"며 "배우가 가진 역량을 발휘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든든한 파트너로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"라고 밝혔다.


tvN '간 떨어지는 동거'로 데뷔한 김현치는 영화 '킹덤스쿨 - 어둠 속의 그림자' 등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'신예 배우'로 자리매김했다.


김현치는 "어떤 일들을 이루고자 할 때 나를 믿어주는 사람들보다 더 힘이 되는 건 없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식구들을 만난 것 같아 감사하다"며 르엔터에 새 둥지를 틀게 된 소감을 밝혔다.


이어 "앞으로 일어날 일들이 설레고 기대가 된다. 항상 고민하며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즐겁게 연기하겠다"고 해 김현치가 앞으로 보여줄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다.


배우 이세호를 시작으로 싱어송라이터 소이에, 김현치까지 다양한 분야의 인재 영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르엔터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확장,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도약을 예고했다.


김현치가 새롭게 둥지를 튼 르엔터테인먼트에는 유빈, 우혜림, 신민철, 이세호, 소이에 등이 소속돼 있다.